updated. 2019.3.20 수 10:2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봄기운, '보리·새싹채소·목이버섯'으로 느끼세요"농촌진흥청, '3월 이달의 식재료-조리법' 소개


농촌진흥청은 매달 '이달의 식재료'를 선정하고 소비자들이 올바른 농식품 정보와 이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한다.

농진청은 3월에는 보리, 새싹채소, 목이버섯 등 봄철 입맛을 돋울 수 있는 식재료와 이를 주재료로 누구나 쉽고 빠르게 따라할 수 있는 조리법을 소개했다.

보리는 쌀, 밀, 콩, 옥수수와 함께 세계 5대 작물 중 하나다. 보리는 겉껍질이 종자와 잘 분리되는 쌀보리와 그렇지 않은 겉보리, 그리고 맥주보리로 구분한다.

쌀보리는 주로 밥으로 해 먹고 겉보리는 밥, 보리차, 엿기름 등으로 사용해 왔다. 최근에는 보리소주, 보리술, 보리빵, 보리라면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보리는 성인병과 암 예방에 좋은 베타글루칸, 식이섬유, 비타민 B, 기능성 아미노산 GABA 등이 풍부하다.

최근에는 항당뇨, 콜레스테롤 저하 기능이 있는 안토시아닌 성분을 강화한 색깔 있는 보리인 자수정찰, 보석찰, 보안찰, 흑누리 등이 개발돼 재배되고 있다.

조리법으로는 '전복보리죽', '해물보리누룽지탕', '보리카스텔라', '보리하트쿠키'를 추천했다.

새싹채소는 작물의 종자를 싹틔워 어린잎, 줄기, 뿌리를 갖춘 채소이다.

종자가 발아할 때 효소 등의 활발한 대사 작용으로 각종 영양소 등을 많이 생산해 성숙채소보다 영양소 등이 풍부하다. 또한 식감이 부드럽고 소화흡수율이 높으며 뿌리부터 잎까지 모든 부위를 먹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새싹채소 중 브로콜리싹은 다 자랐을 때보다 비만 개선에 좋은 설포라판 함량이 20배나 된다.

배추싹은 비타민 C 함량이 높다. 순무싹은 칼륨 함량이 높아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준다. 메밀싹은 혈압강하,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에 좋은 루틴 함량이 종자일 때보다 30배나 많다.

비타민싹은 100g을 먹으면 일일 비타민 A 권장섭취량의 약 80% 정도를 충당할 수 있다. 보리싹에는 항산화효소가 풍부하고 간 기능 개선, 숙취 해소에 탁월한 성분이 많다.

새싹채소는 생으로 샐러드, 비빔밥, 비빔국수의 재료, 무침 등으로 먹거나 가루나 즙으로 만들어 차나 환, 젤리 등의 가공식품으로 섭취할 수도 있다. 새싹채소는 물에 식초를 타 5분 정도 담가두었다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은 뒤 섭취하면 좋다.

조리법으로는 '새싹메밀면주머니', '새싹달걀말이', '새싹주꾸미겨자무침'을 소개했다.

목이버섯은 봄부터 가을에 걸쳐 활엽수의 고목에 무리지어 발생한다. 식이섬유가 전체 성분의 50%를 차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고 장운동을 촉진해 변비와 대장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 비타민 B1, B2, 칼슘, 철분 함량이 높아 뼈 건강에 도움을 주며, 빈혈 예방에도 좋다.

흰 목이버섯과 검은 목이버섯이 가장 널리 사용된다. 목이버섯은 중국음식에 많이 쓰이나 우리나라 음식에서도 검은색을 나타내는 식재료로 잡채, 국수, 전골 등의 고명으로 활용된다. 목이버섯은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으나 최근 좋은 품질의 국산 품종이 개발돼 생산되고 있다.

목이버섯은 쫄깃하게 씹히는 맛이 좋아 볶음, 튀김, 피클, 장아찌 등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연한 것은 생으로 먹기도 하며 주로 말려서 저장해 두고 활용한다. 건조 목이버섯은 잘게 쪼개져 있지 않고 온전한 모양을 가지고 있으며 고유의 향이 강한 것을 고른다.

조리법으로 '목이버섯현미강정', '목이버섯전', '목이버섯피클'을 설명했다.

3월의 식재료와 관련한 상세 내용은 농진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 식재료의 유래, 구입요령, 보관 및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이 자세히 게재돼 있다.

유선미 농진청 식생활영양과장은 "만물이 움을 트는 3월에 보리, 새싹채소, 목이버섯으로 봄기운을 채워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란 기자  yr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