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0 월 13:4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의견 충돌…술 마시고 동서 공장에 불 지른 50대 영장


술을 마신 상태에서 평소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동서가 운영하는 공장에 불을 지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26일 동서가 운영하는 공장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A(56)씨에 대해 일반건조물 방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께 인천 부평구 부개동의 동서 B(56·여)씨가 운영하는 지하 봉재 공장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공장에는 직원들이 모두 퇴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경찰에서 "동서 공장에서 함께 일을 하는데 평소 의견이 맞지 않아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이재석 기자  boq4430@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