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3 토 10:3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대 비리대학 전락…총장 사퇴하라"인천시민단체 "시민들에게 먼저 사과 했어야"

 


인천대학교가 교수채용 특혜 등의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민단체가 조동성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4일 성명서를 통해 "인천대가 교수채용 특혜, 연구원 인건비 유용 등으로 시민의 대학에서 비리대학으로 실추됐다"며 "이에 대한 책임은 조동성 총장에게 있다. 조 총장은 인천시민들에게 공개사과하고 즉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총장은 최근 교육부에서 내려진 중징계 처분에 대해 재심의를 신청했다"며 "시민들과 구성원들에게
 먼저 사과부터 했어야 했다. 하지만 조 총장은 재심과 문제가 없다고 운운하고 있다.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또 연대는 "최근 인천대 A교수는 인건비를 유용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며 "시민들은 인천대 내에서 이런 비위와 부조리한 운영이 수년간 벌어진 것에 대해 조동성 총장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질타했다.

아울러 연대는 "법인국립대학으로 성장한 인천대는 대학구성원들과 인천시민들이 인천지역의 대표 대학으로 육성하고 싶은 열망이 만든 결실이다"며 "그런데 조동성 총장의 잘못된 대학 운영으로 인해 인천대가 비리 대학으로 실추됐다. 조 총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시민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즉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인천대는 지난해 12월 면접에 불참한 교수 A씨를 위해 일정을 바꿔 면접을 추가로 진행하는 등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교육부는 조 총장, 부총장, 교무처장, 전 사범대 학장에 대해 교수를 부정 채용한 책임이 있다며 중징계 처분을 통보했다. 그러나 조 총장은 "투명하게 필요한 자문을 받아가며 진행한 행동에 대해서 위와 같이 징계요구를 한다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며 재심의를 신청했다.

또 최근 인천대 공과대학 A교수는 연구원 인건비 4억여원을 유용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으며,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송정훈 기자  lecielblu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