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2.21 목 09:5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염정아 "핏줄까지 연기? 데뷔 26년만에 10대 팬 생겼어요"

탤런트 염정아(47)는 요즘 꿈을 꾸는 것 같다. JTBC 드라마 ‘SKY캐슬’로 데뷔 26년 만에 10, 20대 팬이 생겼기 때문이다.

지난해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이 관객 529만 명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한 데 이어 ‘SKY캐슬’은 마지막 제20회가 시청률 23.8%(닐슨코리아 전국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좋은 작품을 만나길 손꼽아 기다렸는데, “사랑까지 받아 행복하다”면서 “신기하게 머리를 짧게 자른 뒤 계속 잘된다”며 미소지었다.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하고 있다. 나를 모르던 젊은 친구들이 ‘SKY캐슬’을 통해 알게 되지 않았느냐. 종방연 때 편지 주고 나만 찍으러 오는 친구들이 있더라.

어렸을 때도 이런 경험을 못해봤다. 그래도 추운데 종방연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건 마음이 불편하더라. 대학생이라고 하기에 ‘공부해야 되지 않느냐’고 했다. 공항에도 팬들이 나와서 배웅해준다. 다들 어떻게 스케줄을 알고 오는지 모르겠다.”

사실 첫 회 시청률이 1.7% 나왔을 때는 ‘멘붕’이 왔다. 탄탄한 극본, 센스 있는 연출, 연기 잘하는 배우들까지 모든 게 자신 있었다. 파이팅 넘치게 시작했지만,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고 순간 ‘시대와 맞지 않는 드라마인가?’라고 의심했다. 스스로에게 실망스럽고 주눅도 들었다. 이런 생각은 하루 만에 바뀌었다. 2회 4.4%를 찍더니 입소문을 타고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염정아는 “지금도 인터뷰를 하고 있지만 남의 일 같다”면서 “나한테 일어난 일이라는 생각이 안 든다. 연기자 생활을 오래했지만 이렇게 시청률이 많이 나온 적은 처음이다.
이런 수치가 나올 수 있다는 게 놀랍다. 기적에 가까운 일 아니냐”고 되물었다. “종방 후 발리에 화보 촬영하러 갔더니 현지 팬들이 새벽인데도 공항에 나와 있더라. 한국말로

 ‘SKY캐슬’ ‘예서 엄마’라고 해서 놀랐다”며 “내 연기를 보고 좋아해주는 분들 아니냐.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덧붙였다.염정아가 연기한 ‘한서진’은 겉보기에는 모든 게 완벽한
여자다. 두 딸 ‘예서’(김혜윤)와 ‘예빈’(이지원)의 교육과 대학병원 정형외과 교수인 남편 ‘강준상’(정준호)의 내조도 척척 해낸다. 상위 0.1%의 명문가 사모님들이 모인 캐슬 안에서 선망의 대상이다.

염정아는 ‘핏줄까지 연기한다’는 극찬을 들을 만큼 섬세한 연기를 펼쳤다. “진짜 핏줄까지 연기하는 줄은 몰랐다”면서도 메인 연출자인 조현탁 PD에게 공을 돌렸다.
 조 PD와는 ‘마녀보감’(2016) 이후 두 번째 호흡이다. 조 PD는 “염정아는 예술적 동반자”라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염정아 역시 조 PD에게 ‘SKY캐슬’ 출연 제안을 받았을
 때 “안 할 생각은 하지도 않았다”며 “‘감독님만 믿고 가자’고 마음먹었다”는 이심전심이다.

“처음에는 앵글이 낯설었다”며 “오재호 촬영 감독님이 카메라를 계속 들고 찍어서 ‘괜찮을까?’ 반신반의했는데 방송을 보고 깜짝 놀랐다. 내가 연기한 걸 100%, 아니 200%를 전달하더라.
연기자 혼자 잘한 게 아니라 카메라, 조명, 편집까지 스태프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고마워했다.‘아갈 미향’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한서진은 우아하고 기품 있는 척 했지만, 분노하면 ‘아갈머리
확 찢어 버릴라’는 욕설도 서슴지 않았다. 신분을 바꾸기 전인 ‘곽미향’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 셈이다. 유행어가 될 줄은 예상 못했지만, 극본을 보고 “연기할 생각을 하니 신났다”고 돌아봤다.


이종범 기자  jb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