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2.21 목 09:5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아파트 분양시장 봄 바람이 분다...4년만에 5만 가구로 최대

2·3월중 60개 단지 5만506가구
인천 서구 등 9개단지 7013가구
경기도 17개 단지 1만9597가구

설 이후 아파트 분양시장이 최대 물량이 쏟아져 활기를 띌것으로 보인다. 특히 9,13대책 이후 청약열기가 높았던 지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설 이후 2?3월 봄 분양시장을 조사한 결과 60개 단지 5만506가구가 분양을 준비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설 이후 2?3월 분양물량과 비교해 79%(2만8181→5만506가구)가 늘어난 수치다.
이어 분양시장이 호황을 보이기 시작한 지난 2015년부터 공급된 설 이후 2·3월 분양물량중 가장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7개 단지 1만9597가구로 가장 많다. 이중 수원이 2개 단지 7322가구, 하남시 3개 단지 2430가구 등이다.

인천은 서구 6개 단지 5790가구 등 9개 단지 7013가구, 서울 9개 단지 5073가구 등 이다.

이처럼 올해 분양물량이 설 이후 집중되면서 똘똘한 한채를 고르려는 실수요자들도 어디에 분양을 받을지 관심이 높은 상황이다. 특히 지난해 9.13대책을 비롯한 정부의 연이은 강력한 부동산 규제와 3기 신도시 발표,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인기지역으로 몰리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건설은 2월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 620-47 일대에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7층~지상 65층, 4개 동, 전용면적 84~117㎡ 총 1425가구로 조성된다. 이중 전용면적 84~102㎡ 1263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단지는 서울 강북에서 가장 높은 65층 높이로 지어지며 바로 앞에는 서울지하철 1호선 청량리역과 경의중앙선, 분당선이 있다.

한국자산신탁이 시행하고 벽산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시흥월곶역 블루밍 더마크’가 이달중 경기도 시흥시 월곶동 1008번지 일원에 공급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9층, 2개동, 전용면적 55~65㎡ 총 270가구로 조성되며 지상 1층~2층에는 상업시설이 들어선다. 단지는 도보 3분 거리에 수인선 월곶역이 위치한 역세권이며 일부 세대에서는 바다조망이 가능하다.

3월 서울 중랑구에서는 금강주택이 서울의 마지막 공공택지인 양원지구 C2블록에서 ‘양원지구 금강펜테리움’(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전용면적 60~85㎡ 총 490가구로 구성된다. 6호선 신설역인 신내역을 도보권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인근으로 신내IC, 중랑IC가 위치하여 도로교통망이 우수하다. 

인천 서구에서는 신영이 3월 인천시 서구 루원시티 3블록에서 총 778가구 규모의 복합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인천 지하철 2호선 가정역 인근에 위치하며 향후 7호선 루원시티역(가칭)이 개통되면 더블 역세권을 누릴 수 있다. 가현초중, 신현고 등이 단지 인근에 위치해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호반건설도 3월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8공구 M2블록에서 최고 49층, 10개 동, 총 2671가구(오피스텔 포함) 규모의 ‘호반써밋플레이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01㎡ 1820가구,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74~84㎡ 851실로 구성된다.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 송도국제도시역(2020년 개통 예정)이 인접했고 제2경인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를 통해 서울과 수도권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인천아암초등학교(2020년 3월 예정)와 고등학교 용지, 공원용지도 도보 거리에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같은달 경기도 하남시 학암동 위례신도시 A3-4a블록에서 ‘힐스테이트 북위례’ 1073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5층, 14개동으로 전가구가 전용면적 92~102㎡ 규모의 100% 중대형으로 공급된다. 

이은선 기자  leseon7100@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