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20 목 16:3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 불법훼손지역 '엉터리 복구'


훼손지 면적 30만6731㎡ 77곳 중 23곳만 복구
복구 표시된 23곳 중 14곳도 제대로 복구 안돼

인천에서 불법으로 훼손된 지역중 대부분이 제대로 복구가 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인천녹색연합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불법훼손지 전체 77곳 중 23곳만 복구됐으며 '복구완료'라고 표시된 곳도 대부분 복구가 안 됐거나 엉터리로 복구돼 있었다.

작년 11월 기준 불법훼손지는 부평구 3곳, 연수구 4곳, 중구 30곳, 옹진군 8곳, 강화군 32곳, 총 77곳 총 면적 30만6731㎡이다. 이중 연수구 2곳, 중구 21곳, 총 23곳만이 복구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부평구는 불법훼손된지 5년이 지나도록 복구가 진행되지 않고 있으며, 2017년 3월 이후 32곳이 불법훼손지로 지정된 강화군도 마찬가지다.

또 복구된 것으로 표시된 23곳 중 14곳도 제대로 복구가 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복구가 완료됐다는 연수구 2곳 중 1곳은 여전히 방치돼 있으며, 중구는 식재한 나무 상당수가 고사했다.

인천녹색연합은 "시의회 본회의에서 불법훼손을 조장하는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이 환경단체의 반발로 부결된 바 있다"며 "시의회는 불법훼손지 관리체계 구축과 함께 원상복구를 위한 행정명과 원상복구가 제대로 진행되는지 관리, 감독하는 일을 우선으로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22일 시의회 임시회의가 시작되고 31일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이 상정, 논의될 예정이다"며 "시의회는 불법훼손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 발표해야 한다. 또 관리체계를 점검하고 불법훼손지가 원상복구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성원 기자  han725@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신명호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