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4.22 월 21:1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재현 서구청장 "신체 접촉 없었다… 허위사실 법적대응"이 구청장, 부적절한 신체접촉 의혹 부인


이재현 서구청장이 구청 건물에서 투신한 공무원의 장례식 다음날 단체 회식을 열고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구청장은 20일 사과문을 통해 "직원의 예기치 않은 죽음으로 모두의 슬픔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직원들과 함께 한 격려 회식 자리를 갖게 된점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깊은 반성과 함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의 장례식 다음날 회식을 하고 노래방을 간다는 것은 입이 열 개라도 할말이 없다"며 "서구 행정의 책임자로서 통렬한 반성과 함께 장례를 막 치른 유가족과 55만 구민여러분께 대단히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이 구청장은 서구 소속 여성 공무원이 구청 주차장건물에서 투신하고 장례식을 치른 하루 만인 지난 11일 기획예산실 직원 30여명과 저녁을 먹고 노래방을 가는 등 회식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이 청장은 직원들에게 포옹과 볼에 뽀뽀 등을 했으며, 한 여직원에게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춤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 청장은 "직원들에게 포옹과 볼에 고마움을 표시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것은 그동안 고생한 모든 직원들을 위한 감사함의 표시였다"며 "직원들은 일상적으로 있을 수 있는 격려라고 얘기를 하지만,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또 이 구청장은 "이외에 신체 접촉에 대해서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며 "허위사실을 의도적이고 악의적으로 부각시키고  유포하는 것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등 법적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김계중 기자  kmmir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강장대 2019-01-20 16:22:45

    고생한 공무원들 특히 (여성분)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볼에 뽀뽀를 하시나요?
    그게 통상적인 활동으로 볼 수 있는
    일인가요?
    그냥 진심으로 죄송하다 는 말 왜는
    더이상 말하시면 더욱더 사태만 키울뿐
    입니다 조용히 사과하세요   삭제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대리)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