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수 10:1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시립교향악단 ‘2019 신년음악회’

2019년 기해년을 맞아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신년음악회로 활기찬 새해의 시작을 알린다. 1월 18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이병욱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빈 신년음악회’에서 자주 연주되는 작곡가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을 만끽할 수 있다.

연주회의 시작은 웅장한 금관악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로시니의 ‘윌리엄 텔’ 서곡으로 연다. 뒤이어 주옥같은 오페라 아리아의 향연이 이어진다.

2018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성악가상’을 수상하며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소프라노 이윤경과 독일 카셀극장 전속가수로 유럽에서 데뷔 후 독일 하노버극장 전속 가수로 활동한 테너 허영훈이 각각 오페라 <루살카> 중 '달에게 부치는 노래', 오페라 <카르멘> 중 '꽃노래' 등을 들려준다. 두 사람은 오페라 <라 보엠> 중 ‘오 사랑스러운 아가씨’,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중 ‘입술은 침묵하지만’ 등을 함께 부르며, 연주의 흥을 올린다.

후반부는 엄선된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들을 들려준다. 춤의 반주음악에 불과했던 왈츠를 보다 예술성 높은 ‘감상용 음악’의 경지에까지 끌어올린 슈트라우스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다.

오페레타 ‘박쥐’ 서곡, 봄의 소리 왈츠, 천둥과 번개 폴카, 관광열차 폴카 등을 연주하며 경쾌하고 달콤한 멜로디에 관객들을 실어 빈 왈츠의 전성기 시대로 초대한다. 연주회의 마지막은 슈트라우스 2세의 가장 인기 있는 작품이자 빈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가 장식한다. 흥겨운 빈의 춤곡들로 행복으로 가득한 2019년을 약속한다.

이병욱 예술감독과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선사하는 음악으로 밝아오는 새해의 희망을 마음속에 모으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이영란 기자  yr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이성수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