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3 토 10:3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시, 유해대기물질 집중 조사·모니터링 결과 발표벤젠 기준 이내, 대부분 물질 대기환경기준 미 설정, 지속적인 조사와 모니터링 필요

인천시가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 만들기에 노력을 기울인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관내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유해한 휘발성유기화합물질 40종에 대한 집중 조사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할 계획임을 밝혔다.

현재 환경부가 관리하고 있는 유해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은 벤젠을 포함한 17종인데 이 물질을 포함한 유해 휘발성유기화합물질 40종을 조사 항목으로 선정, 2018년 월별 조사를 실시하였다. 대상은 인천관내 15개 지점이다.

※ 도시대기지역 9개소(신흥, 송림, 연희, 원당, 부평, 구월, 석남, 계산, 동춘), 도로변대기측정지역 3개소(석바위, 부평역, 송현), 공업지역 3개소(화수, 석남 2개소) 등이다.

조사결과, 1급 발암물질인 벤젠은 0.50ppb로 나타났으며 이는 대기환경기준치(1.5ppb/년)의 1/3 수준으로 조사됐다.

주요 오염물질은 톨루엔 7.43ppb, 디클로로메탄 4.22ppb, 에틸벤젠 1.18ppb, 트리클로로에틸렌 0.97ppb 및 1,3-부타디엔 0.88ppb으로 나타났으며, 대기환경기준치가 설정되지 않아 현재로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관리․감시가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1,3-부타디엔의 경우 영국 환경기준치 (1.0ppb/년) 와 비교하였을 때 88% 수준으로 나타나 집중 관리가 요구되는 물질로 조사됐다.

유해대기물질의 효과적인 관리방안으로 화학물질 및 배출시설 관리가 강화되어야 하며, 대기환경 중 기준치 마련이 선행되어야 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도심지 유해대기물질 실태조사’ 대한 15개 지점별 자료를 인천시 지리정보시스템인 ‘스마트 GIS 인천’(http://imap.incheon.go.kr/) 화학물질 배출사업장 지도와 연계하여 공개하고 있다.

또한, 이 같은 내용을 정리해 ‘2018년 대기질 평가보고서’에 수록하고 인천시 환경정보공개시스템 (http://air.incheon.go.kr/)을 통해 전자책자 형식으로 시민들에게 공개하는 한편, 환경유관 부서 및 대학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이성모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살고 싶은 도시 만들기에 한 걸음 나아가기 위해 “앞으로 유해대기물질에 대한 조사를 꾸준히 실시할 예정이며 이에 대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계중 기자  kmmir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