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0 월 18:5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농진청 세계 최초 알레르기 저감 밀 ‘오프리’ 개발알레르기원 제거로 차별화... 해외시장 진출 기대

세계 최초로 알레르기 저감 밀 ‘오프리’를 개발해 현재 국내 및 미국, 중국과 유럽에 국제 특허를 출원했다고 농진청이 27일 알려왔다.

이는 알레르기원 제거로 차별화를 시도 한 결과물로 해외시장 진출 기대는 물론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전북대학교, 미국 농무성(USDA-ARS)과 협업해 세계 최초로 유전자 변형(GMO)이 아닌 인공교배를 통해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제거된 밀 '오프리'를 개발해 국내외 특허를 출원했다고 25일 밝혔다.

'오프리(O-free)'는 국내 품종 '금강'과 '올그루'의 인공교배로 탄생했다. '오프리'에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의 하나인 '오메가-5-글리아딘'과 셀리악병의 원인인 '저분자 글루테닌', '감마글리아딘', '알파 아밀라아제 인히비터'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단백질 분석과 혈청 반응 실험 결과,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지 않았고 빵이나 쿠키로 만들었을 때 가공 적성 또한 일반 밀과 차이가 없었다.

지금까지 연구 기관이나 관련 업계에서는 밀 알레르기 환자를 위해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없거나 적게 포함된 식품을 개발해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유전자 변형과 물리·화학적 제거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밀을 주로 먹는 서양인의 5%가 셀리악병 환자이며, 미국 전체 인구 중 6%는 밀 알레르기 환자로 알려져 있다.

서울과 수도권에 사는 주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9.9%가 '밀 가공제품을 먹고 속이 더부룩하거나 소화가 잘 되지 않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글루텐프리 제품 시장은 연간 12조 원 규모로, 이번에 개발한 Non-GMO 밀 '오프리'는 해외 시장 진출 및 수출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외에 특허권으로 보호를 받는 '오프리'는 일반 밀과의 혼입 방지를 위해 특별 관리가 필요해 계약재배로 보급할 계획이다.

현재 농촌진흥청은 '오프리'를 자체 증식 중이다. 앞으로 생산자단체나 밀가루 가공 업계와 연계해 재배 단지를 조성해 원료곡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기존의 일반 밀과 차별화된 특성을 갖는 '오프리' 개발로, 국산 밀 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고 소비를 촉진해 자급률을 높이는 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윤수진 기자  si114@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