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4.21 일 17:1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시립무용단, 27일 ‘토요춤․담 : 춤 담은 자리’

인천의 춤과 문화 역사 공연인 인천시립무용단의 ‘토요춤·담 : 춤 담은 자리’가 오는 27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우리 춤의 참 멋을 담아낸 ‘토요춤·담 : 춤 담은 자리’는 인천시립무용단(예술감독 윤성주)이 새로 시도하는 실내 상설공연으로, 엄선된 전통춤 레퍼토리를 통해 관객들에게 우리 춤의 깊은(潭) 매력을 전하고 춤에 대한 이야기(談)를 나누는 공연이다.

지난달 성황리에 막을 내린 첫 번째 공연에 이어 이번 ‘토요춤·담’의 두 번째 자리에서는 제물포구락부, 인천공회당, 경아대 등 인천 문화 예술의 역사를 담은 공간을 찾아보고 그 이야기를 담은 춤들을 무대 위에 올린다.

인천 풍류의 시작이자 교육의 장으로 국악인과 무용인들의 집결지였던 ‘경아대’에서 펼쳐진 ‘삼고무’와 ‘농악놀이’, 제물포구락부의 외국인들과 함께 즐겼을 가야금 산조와 그 산조에 맞춰 고운 춤 태를 자랑했던 ‘산조춤’, 우리 춤의 백미 ‘춘앵무’, 인천향토춤의 진수인 ‘나나니춤’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춤과 함께 흥미로운 역사의 시간 속으로 관객들을 빠져들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인천 춤의 산 증인인 이선주 인천향토춤협회 회장님을 초빙하여 당시의 생생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는 시간이 준비돼 있다.

전통춤 레퍼토리를 나열하는 보통의 공연들과 달리, 유쾌한 입담으로 국악과 공연계를 종횡무진하는 평론가 윤중강의 변사를 능가하는 재담으로 진행되어 관객들에게 더욱 즐거운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춤을 담아낸 자리’라는 제목 그대로 인천시립무용단이 그간 보유해 온 전통춤 레퍼토리를 관객들에게 정성스럽게 펼쳐놓는 이 공연은 주말 오전간단한 다과와 함께 전통춤의 고즈넉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

또 ‘문화가있는날’ 주간을 맞아 50% 할인된 특별한 관람가로 관객들을 만난다.

문의) 인천시립무용단 032-438-7774


 

윤수진 기자  si114@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