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4.21 일 17:1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 송암미술관 소장 ‘평양성도 병풍’조선회화 보물 지정

인천시는 송암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조선회화 ‘평양성도 병풍’을 문화재청에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평양성도 병풍’은 작품의 규모와 제작 시기, 예술적 완성도, 조선 시대 평양에 대한 역사적 위상 반영 등 여러 면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인정될 뿐 아니라 조선 후기 회화 연구에서도 기준이 되는 중요한 작품이다.

보물 제1997호 ‘평양성도 병풍(平壤城圖 屛風)’은 조선후기 화려했던 평양의 모습을 가로 4m에 이르는 장대한 8폭 화면에 집약적으로 표현한 ‘전도식(全圖式) 읍성도(邑城圖)’다.

‘평양성도 병풍’은 도시의 전경을 오른쪽으로 비스듬하게 배치하고 화면 윗부분에는 멀리 보이는 북쪽의 능선을, 화면 아래에는 평양성을 에워싸듯 흐르는 대동강과 그 주변의 섬인 양각도(羊角島)와 능라도(綾羅島) 등 강변의 풍경을 묘사했다.

병풍의 중심에 해당하는 제2~4폭에는 성벽에 둘러싸인 평양의 도시적인 모습을 원근법을 가미해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또 주요 관청과 명승지 부근에 반듯한 한자로 명칭을 써서 마치 사진을 보는 듯한 실재감이 느껴진다.

이 작품에는 1804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1890년 중건된 대동강 주변의 애련당(愛蓮堂)과 장대(將臺)가 묘사됐다.

애련당(愛蓮堂)은 평양 대동문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던 정자, 중건 이후 일본으로 밀반출돼 소실되고 현재는 터만 남아 있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평양성도 병풍’은 2015년부터 추진 중인 시립박물관 소장유물 문화재지정 계획에 따라 새롭게 가치가 확인된 유물이다.

인천시는 인천 지역의 역사·문화 자산의 지속적 발굴을 통해 국가지정문화재로 등록해 체계적인 보존 및 활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이영란 기자  yr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