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7 금 15:3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인천시인의 향기를 찾아서
정원거미 / 김순자


정원거미 / 김 순자
 

친정집 마당가 살구나무도

사랑채 외양간도 그대로인데

아버지가 매어주신 새끼줄 그네

어디 갔을까?

바람 피한 헛간 구석 정원거미 한 마리

허물 벗고 몰려나온 새끼들에게 뼈도 없이

아삭아삭 뜯어 먹힌다

어미란 이름에 어미가 갇혀

족보 같은 껍데기만 그네를 탄다

조각난 퍼즐 속 그 어디서

고요히 웃으시는 우리 부모님

아뿔싸! 나도 거미였구나

살 오른 뱃살을 슬그머니 잡아 본다

두고 온 새끼들이 뒤통수를 툭툭 친다

이제 허물 벗을 때가 되었구나

주눅 든 살점이 간질간질 간지럽다

거미처럼 실을 뽑듯 서둘러

집으로 가는 길 비가 내린다

젖은 초여름 향풍을 타고

연초록 떡갈잎 화들짝 피어난다

 

※김순자 시인은...

충북 괴산 출생.
시집으로는 '풀잎은 누워서 운다', '청빈한 줄탁'.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남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