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4 수 12:2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알면약 모르면독
본격적인 무더위...반려견 열사병 조심하세요
반려견 더위식히기

장마가 끝나고 본격 무더위철로 접어들었다. 무더위에 반려견이 열사병에 걸리지 않는 방법이 있어 화제다.

특히 반려견은 땀샘이 적고 털이 많아 체온 조절 또한 어렵기 때문에 차 안에 방치하지 말아야  한다.

이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여름철 반려견 건강을 위한 관리 방법과 주의할 점을 소개했다.

개는 피부에 땀샘이 거의 없다. 헐떡임 등 호흡으로 열을 발산하는데, 몸을 뒤덮은 털이 발산을 방해해 체온 조절이 어렵다.

반려견이 더위에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은 ‘열사병’이다.

열사병은 신체의 열 발산 체계가 과도한 외부 열을 수용할 수 없는 경우에 발생한다. 일반적으로는 반려견 체온이 41℃(도) 이상(평소 38℃∼39℃ 정도) 오르는 때를 말한다.

주로 ▶환기가 잘 되지 않아 덥고 습한 환경 ▶문을 닫은 채 차에 방치된 경우 ▶밖에 쉴 수 있는 그늘이 없는 경우 ▶마실 물이 부족한 때 발생하기 쉽다.

특히 반려견이 ▶비만 ▶퍼그나 불도그처럼 납작한 코 ▶두껍고 긴 털 ▶호흡기 질환이나 심장 질환을 앓는 경우에 발병이 더 쉽다.

증상은 침을 흘리며 헐떡이거나 심박 수가 빨라지고, 호흡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 구토나 설사, 근육 경련, 발작도 나타난다.

열사병 증상을 보이면 즉시 시원하고 그늘진 곳으로 옮긴다. 털과 피부에 시원한 물을 뿌리고 선풍기 등으로 체온을 떨어뜨려야 한다. 이때 얼음이나 얼음물을 사용하면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

열사병은 반려견의 건강에 치명적이기 때문에 응급처치로 회복했다고 해도 이후에 반드시 검진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아울러, 여름에는 자동차 안에서 열기를 견디지 못해 개가 죽는 사고도 종종 발생하므로 차에 반려견만 두는 일이 없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우샘이 농업연구사는 “반려견의 보호자는 더위에 약한 반려견의 신체 특성을 고려해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날 수 있게 관리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수진 기자  si114@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마라도 2018-07-09 23:12:26

    반려견은 가족과 동일시하는 세상에서 살면서 뜨거운 여름 날 차안에 둔다는 것은 상상이 안되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