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2 수 18:1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인천시인의 향기를 찾아서
돌에 관한 명상 / 박현자



돌에 관한 명상 / 박현자

태초에 그는 무엇이었을까
달뜨고 바람 불면 흔들리는
박꽃처럼 그렇게 여리기도 했을까
아주 먼 옛날부터
커다란 산이었다가
바위였다가
한 때는 원시인의 밥그릇
지금은 정원 귀퉁이서
혹은 거리 어디쯤에서
미천한 모양으로 살아 있을

돌.
태초에 그도 나처럼
작은 일에 서럽기도 했을까
굴러갈망정 절망하지 않는
야무진 목숨 하나
돌멩이.
 

※박현자 시인은…

경기 양평 출생. 인천문단 신인상 대상 수상(1992)
문예사조 신인상 수상(1995).
시집으로 '돌에 관한 명상(2005)'이 있음.
한국문인협회 회원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