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7 금 15:3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자발적으로 빗속 뛰어들어 침수피해 막은 온누리병원 의인들주변 상가 및 차량 소통 원활케 해 인천 시내가 훈훈
온누리병원 주변 빗물침수 온누리병원직원들이 비를 홀딱 맞으며 하수관 긴급 청소 장면

갑작스런 폭우는 주변 나뭇가지 등이 하수관로를 막아 순식간에 큰 재해로 이어진다. 그 위험을 폭우 속에서 온몸을 적시며 막은 병원 직원들이 있어 인천시내가 훈훈하다.

16일 오전 11시경 갑작스런 폭우로 인해 서구 온누리종합병원 인근 완정로사거리 일대가 순식간에 물바다가 됐다.

온누리종합병원 업무부, 행정부, 시설지원팀 직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물바다로 뛰어들어 하수관로를 막고 있던 나뭇가지 및 잡쓰레기들을 맨손으로 수거했다.

온누리병원 직원들이 비옷도 챙겨 입지 못한 채 업무복 그대로 빗물로 뛰어 들어 하수관로를 막고 있던 이물질을 제거하자 주변의 시민들과 차량운전자들은 박수로 환호하는 등 "큰 피해를 사전에 막을 수 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비는 인천 뿐 아니라 수도권 지역의 도로가 물바다가 됐다. 모레까지 120mm가 넘는 호우가 예상되는 상황이었다.

오전 11시부터 폭우으로 변한 비는 12시까지 집중적으로 쏟아부어 온누리병원 앞 사거리 도로는 눈 깜짝 할 사이 빗물로 잠겨 주민들과 차량들의 불편함을 줬다.

특히 주변 상가 등이 자칫 침수 될 뻔한 아찔한 상황으로도 이어질 수 있었다. 

조영도 온누리종합병원 원장은 "평소에도 직원들에게 병원 종사자들은 사적 이익보다 공공의 아픔과 서러움을 함께 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귀담아 듣고, 직원들이 의기 투합해 지역민들의 불편과 주변 상인들의 침수 피해를 막아 준 것에 대해 병원 이름과 명예를 높이는 감사한 일을 자발적으로 했다"며 크게 격려 했다.

이어 "앞으로도 우리 병원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불편함은 물론 지역민 모두가 상생 협력해 나가는 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윤수진 기자  si114@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누리병원#인천온누리병원

윤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솔로몬 2018-05-17 11:13:44

    참 좋은일 해주셨네요
    박수보냅니다
    주변이 물바다될뻔 했군요   삭제

    • 김명환 2018-05-16 18:31:59

      온누리병원 직원분들 정말 검단을 위해 많은 봉사와 솔선수범 하시는 모습 훌륭하십니다..온누리병원 굿...!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남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