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8 목 18:3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해경, 무자격 해양 시설물 유지보수 업체 무더기 검거

대여 자격증으로 해양관련 시설을 부실 점검하고 입찰을 방해하는 등 무자격 해양 시설물 유지보수 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들 업체는 먼 바다에 설치된 부표를 점검도 하지 않고 점검비만 챙겼다. 이로 인해 선박 및 해양시설물의 안전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해양경찰서는 대여 받은 국가자격증으로 관련업에 등록 후 해양관련 시설을 부실 점검하고, 해양 시설물 관련 입찰을 방해하는 등의 혐의로 무자격 해양 시설물 유지보수 업체 대표 등 12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적발된 업체 대표 A씨(61세,남) 등 3명은 해양 관련 부서에서 정년퇴직한 공무원이나 해양관련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들이 취득한 항로표지 · 토목기사 · 잠수산업기사 등 국가기술 자격증을 빌려 수중 공사업을 포함한 5개의 전문 공사업을 등록했다.

이들은 무자격자임에도 2011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해양 시설물 관련 나라장터 공개 입찰에 총 790건 참여해 23건(18억 원 상당)을 낙찰 받는 등 공정한 입찰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인천해경은 항해선박 대상 항로 안내 및 암초 등 위치를 알려주는 해양관련 시설(부표)을 부실 점검하는 등의 혐의로 주범 A씨를 비롯한 자격증 불법대여자 9명 등 총 12명(법인포함)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3명은 자격증 대여자들을 4대 보험에 가입시키고, 인건비는 부풀려 신고하는 등 상근 기술직원으로 근무하는 것처럼 위장해 공사를 수주하는 등의 편법을 동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대여 자격증과 건네받은 사진만으로 정보통신기술자 경력수첩을 추가로 발부받을 수 있는 허점을 이용해 정보통신공사업에 등록하고 관련 공사업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양수산청 출신으로 자격증을 가지고 있는 퇴직 공무원 · 전업주부 또는 잠수학과 재학생 B씨(29) 등 8명은 항로표지·토목기사·잠수산업기사 자격증 대여비로 월 4~60만 원 상당을 지급받고, 짧게는 4개월부터 길게는 13년까지 다양한 기간을 대여해줬다.

특히 현직 대학 교수로 재직 중인 C씨(45세)는 졸업을 6개월 앞둔 재학생이나 졸업한지 6개월이 안된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자격증 대여를 알선하고, 취업한 것처럼 꾸며 높은 취업률을 인정받아 성과 평가에 반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업체는 2016년 자격증 불법대여 행위로 같은 처벌을 받았지만 이후 계도 또는 조사를 단 한 번도 받지 않았다.

엄진우 인천해경 지능수사계장은 “정년퇴직한 공무원 출신 퇴직자 및 불경기 · 취업난에 시달리는 대학생들을 먹잇감으로 삼은 자격증 대여가 성행하고 있지만 브로커를 통해 지능화·조직화 된 불법 대여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대여 받은 자격증으로 관련 공사업 등록을 한 업체가 적발돼 처벌을 받아도 나라 장터에 해당 업체를 통보하는 장치가 없어 제도적 개선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인천해경은 적발된 해당업체와 대여자에 대해 행정 처분하도록 전원 행정기관에 통보 조치하하고, 부실 공사 및 해양안전 저해 사범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이종범 기자  jb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