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5.25 금 18:3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인천항, 남북관계 ‘훈풍’ 타고 새 도약 ‘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서해의 거점 항만인 인천항에도 ‘봄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인천항이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가 순항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IPA)가 1천964억 원을 투자해 건립 중인 신국제여객터미널은 내년 6월 준공을 앞두고 있고, 2016년 12월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서 시작된 크루즈터미널 건립공사는 이날 현재 공정률 30%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14일 IPA에 따르면 송도 인근 신국제여객부두에 신축 예정인 신국제여객터미널(연면적 6만6천805㎡)은 축구장 면적의 9배가 넘는 크기로 기존의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연면적 2만5천587㎡)과 제2국제여객터미널(연면적 1만1천256㎡)을 합친 면적의 2배에 이른다.

웅장한 규모를 자랑하는 신국제여객터미널은 IPA가 적극 추진 중인 골든하버 프로젝트의 핵심 시설이다.

신국제여객터미널 인접부지(골든하버)는 국제적인 해양관광문화단지를 조성해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한다는 복안이다.

남이섬만한 면적의 친수공간으로 조성될 골든하버(부지면적 42만7천823㎡)는 복합 쇼핑 단지와 리조트 등 레저시설이 들어서고, 바다와 인접해있어 인천시민들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들에게도 해양문화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해줄 명소 역할을 할 전망이다.

IPA는 관계자는 “공사가 1천964억 원을 투자해 추진하고 있는 신국제여객터미널 신축 사업은 2016년 12월에 첫 삽을 뜬 이후 2018년 5월 현재 공정률은 30%”이라며 “현재 추세대로 공사가 추진될 경우 2019년 6월에 준공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국제여객터미널 못지않게 중요한 여객시설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이다.

크루즈관광산업은 연평균 성장률이 9.5%에 이를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고용증대 등 경제파급효과가 큰 고부가가치산업으로 WTO(세계무역기구)에서 선정한 미래 10대 관광산업 중 하나다.

또 로열캐리비안, 프린세스 크루즈, 코스타 크루즈 등 세계에서 손꼽히는 선사들이 아시아를 크루즈 산업의 신규시장으로 눈을 돌리면서 아시아 지역의 주요 항만들은 크루즈를 유치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IPA는 기존에 크루즈 기반시설 부재로 인한 인천항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고 원활한 크루즈 여객 처리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20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인천항 크루즈터미널 신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축구장 면적의 약 8배인 5만6천5㎡의 대지에 지상 2층, 연면적 7천364㎡의 규모로 건설되는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현재 공정률이 38% 진행된 상태로 올해 10월에 완공되면 최대 22만5천 t급의 초대형 크루즈선박도 원활하게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이용객들의 출입국 수속 동선 최소화 및 안전과 편의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대부분의 크루즈 이용객들이 관광버스를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는 점을 고려, 대형버스 156대를 포함해 총 200여대의 차량을 수용할 수 있는 넓은 주차공간을 확보했다.

아울러 조수간만의 차가 10m에 이르는 인천항의 자연적 특성을 극복하고 대형 크루즈선박이 원활하게 접안해 크루즈 이용객들이 안전하게 승하선할 수 있도록 2대의 이동식 탑승교가 설치돼 있다.

국내 최초로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에 설치되는 이동식 탑승교는 수직거리 약 13m, 수평거리 약 300m의 범위에서 움직이면서 수시로 변하는 바닷물의 수위에 대응하여 이용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승하선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IPA는 크루즈터미널 개장에 대비해 크루즈 모항 유치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5월 4일 인천에서 출발하여 일본(오키나와, 이시가키), 대만으로 향하는 코스타 세레나 모항 크루즈선의 성공적인 항해를 마쳤다.

이 밖에도 ‘인천시민 크루즈 서포터즈’ 운영을 비롯해 수도권 크루즈활성화 워킹그룹 발족, 국내외 크루즈 포트세일즈 참가 등 크루즈관광 활성화와 크루즈터미널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한 다각적인 마케팅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신국제여객터미널 건립 및 배후부지 개발을 통해 그 동안 인천에서 볼 수 없었던 레저형 친수공간을 조성해 이 일대를 쇼핑·레저·휴양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며 “크루즈터미널 신축을 통해 아시아 크루즈관광산업을 이끌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중국발 사드문제와 북핵문제의 해소분위기에 따라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신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터미널을 발판으로 인천항이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범 기자  jb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남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