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18 수 17:5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남동구 어린이 식품위생…관리는 ‘엉망’ 처벌은 ‘실망’전국 위반업소 27곳 중 남동구에서만 2곳 적발
사진=인천신문DB

인천 남동구가 어린이 식품위생관리 점검에서 전국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적발된 위반업소 27곳 중 인천 남동구에서만 2곳(학교급식소, 식품제조업체)이 포함됐다.

특히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 적발된 학교급식소는 전무해 인천시와 남동구의 위생관리감독이 허술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인천시는 봄 신학기를 맞아 어린이 기호식품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9일까지 지역 내 학교 급식소 296곳과 식품제조·가공업소 39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집단급식소 위반 학교(초·중·고)는 남동구에 소재한 인천성리초등학교가 유통기한 경과제품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돼 과태료 1백만 원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사진=인천신문DB

지역별로는 광주·전북(2곳)이 가장 많았고, 인천·세종·대구(1곳) 순으로 전국 7개소가 적발됐다. 

또 남동구에 위치한 식품제조·가공업체인 A업체가 적발됐다. A업체는 원료수불대장에 사용된 원료를 미기재해 영업정지 5일의 행정처분에 그쳤다.

인천시 위생안전과 관계자는 "추후 어린이 식품위생관리는 식약처에서 합동점검에 대한 계획이 내려오면 진행할 예정”이며 “이번에 적발된 업체에 대해 시에서 재점검 예정은 없고, 구에서 자체적으로 시행할지는 아직 미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오는 11일부터 20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학교주변 조리·판매업소 총 3만4천여 곳을 주요 위반 내용 중심으로 다시 한 번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최정화 기자  choijh@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인천성리초등학교아빠 2018-04-12 19:19:43

    행정처벌을 떠나서 아이들이 먹는음식인데 거기에다가 배움의장소에서 이런일이 발생된게 분하면서도 안타깝습니다.제발 이런일이 재발되지않도록 확실한 조치및 제제 부탁드립니다.   삭제

    • 성리초 학생 아빠 2018-04-12 16:52:58

      인천 성리초등학교를 다니는 자녀를 둔 학부모입니다. 애들한테서 얼마전 작년과 다르게 급식이 부실 해졌다는 얘기를 전해듣고 설마했는데 이 기사를 보고는 확신이 듭니다. 올해 급식 업체가 바꼈다고 하는데 문제가 있는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급식에 나오는 반찬으로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소시지(줄줄이 비엔나 같이 손가락 두마디 정도 크기)를 얘를 들면 한 학생당 2개 정도? 깍두기와 같은 김치류도 2조각 정도씩으로 배식한다는데 반찬으로 너무 부족해 보이네요. 기자님께서 좀더 심층있게 취재하셔서 문제점을 파해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남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