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목 17:3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정책
“‘혼이 비정상’ 운운 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해야”이청연 인천시교육감 성명 발표 “민주주의 망가뜨린 대통령 청소년도 알아”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사진제공=인천시교육청)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이 10일 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교육감은 성명에서 “민주주의를 망가뜨린 대통령이 ‘혼이 비정상’ 운운하며 집필진도 공개하지 않은 채 강행한 것을 청소년들도 알고 있다”며 “국정 역사 교과서가 이대로 세상에 나온다면 청소년들은 또 다시 국가에 실망하고 분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소년들이 신뢰하지 않는 교과서로 가르칠 순 없다며 교사들이 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중단 요구는 특정 역사관에 대한 반대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정 교과서에 대한 옹호도 아니다. ‘획일’을 반대하고 ‘민주주의’를 옹호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역사관을 국가가 단 하나로 정의해 주입하려는 발상은 민주주의가 아니다. 그런 교과서에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가 온전히 담길 리 없다”고 지적했다.

이 교육감은 “교육감이자 교육자 그리고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거듭 요구한다.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멈추고 민주주의가 살아 있음을 청소년, 시민들에게 증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지난 9일 충청권 3개 시·도 교육감들도 ‘역사교과서 국정화 중단과 수정 고시’를 요청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은 이날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당장 중단하고 수정 고시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들은 “공적인 국가 권력을 사익의 도구로 전락시킨 자들로 인해 민주주의의 뿌리가 흔들리고 있다”며 “국민 다수가 반대하고 세계적 흐름에도 역행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왜 그렇게 고집했는지 의문의 실마리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영민 기자  jjujulu@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