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9.17 화 17:4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우리민화이야기
시 특사경, 무허가 축산물 가공·유통업체 적발무허가 양념육 85t 가공해 23억원 어치 유통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허가 없이 축산물을 가공하고, 영업신고 없이 타사 완제품을 자사 제품인 것처럼 유통해 온 축산물 가공·유통업체 2곳을 적발해 1곳은 검찰에 송치하고, 1곳은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구 소재 A업체는 축산물 가공업 허가(영업자 지위승계) 없이 올해 1월 초순부터 6월 초순까지 원료육인 수입소고기 85t(약 12억6천100여만원 상당)을 매입해 양념육으로 제조·가공한 후, B업체에 53t(6만5천466팩, 약 13억3천200여만원 상당)을 납품했다.

또 갈비탕, 육개장 등 약 2억1천100여 만원 상당의 타사 완제품을 구매한 후, 축산물 유통전문판매업 영업신고도 없이 일반식당과 B업체 가맹점 등에 유통·판매하다 적발돼 이번에 입건됐다.

서울 광진구 소재 B업체 역시 축산물 유통전문판매업 신고를 하지 않고 2013년 4월 초순경 부터 올해 6월 24일 적발 당일까지 무신고 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 업체는 올해 3월경 인천 서구 소재 A업체와 양념육 등을 공급받기로 위탁계약을 체결한 후 6월말까지 약 19억500여만원 상당의 제품을 납품받아 자사의 상표를 부착한 후, 전국의 가맹점 234개소에 공급해 6월까지 약 22억9천여만원의 부당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시 관계자는 “축산물의 공정한 유통질서를 확립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하고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단속·수사 활동을 벌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민교 기자  jmk2580@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이성수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