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3 목 17:5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가깝고도 먼사랑, 가족 (감동실화)


   
 

가족은 그렇습니다.
너무 가까이에 있어 소중함을 모르고,
너무 사랑해서 표현해야 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태어날 때부터 함께여서 영원할 것이라고 착각하며
살아갑니다.

이별은 예고하고 찾아오지 않습니다.
비행기를 탈 때까지도, 즐겁게 여행을 한 며칠 동안에도
그렇게 거대한 쓰나미가 가족을 앗아가리라고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을 테니까요.

가까이 있기에 더 소중하고,
사랑하기에 더 표현해야 합니다.
부모가 있었기에 태어났고,
자식이 있었기에 부모는 행복할 수 있었으니까요.

지금 곁에 있는 부모님께 "감사합니다"

품을 떠나 있는 자식에게 "사랑한다"
라고 해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 오늘의 명언

무엇보다도 뜨겁게 서로 사랑할지니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느니라
- 베드로전서 4장 8절 -

/글ㆍ그림ㆍ영상 '따뜻한 하루'


 


온라인 뉴스팀  iincheon@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