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18 목 10:4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잘못 알려진 독버섯 상식

   
▲왼쪽부터 파리버섯, 갈황색미치광이버섯, 독우산광대버섯, 개나리광대버섯.

독버섯은 빛깔이 화려하게 생겼다고 알려져 있으나 모양과 색깔로 식용버섯과 독버섯을 구별할 수 없다.

달걀버섯은 매우 화려하게 생겼지만 식용버섯이며, 독우산광대버섯은 주름버섯(식용)과 유사한 흰백색의 소박한 버섯이지만 맹독성(아마톡신) 독버섯이다.

독버섯은 세로로 찢어지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으나 세로로 팽창해 빨리 자라기 때문에 대부분의 버섯은 세로로도 찢어진다. 대부분의 버섯은 세로로 찢어지며 독버섯인 큰 갓버섯, 흰갈대 버섯도 세로로 찢어진다.

요리에 넣은 은수저가 변색되면 독버섯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대표적인 맹독버섯인 독우산광대버섯은 은수저가 변색되지 않는다. 식용버섯인 표고버섯 요리에 은수저를 넣으면 변색되기도 한다.

나무에서 자라는 버섯은 식용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독성이 강한 화경버섯, 붉은사슴뿔버섯 등은 독버섯이지만 나무에서 자생한다.

또 흔히 가열하거나 기름에 넣고 볶으면 독성이 없어진다고 믿는 경우가 있는데 독버섯의 독소는 가열·조리로 파괴되지 않으므로 무조건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버섯 채취 주의사항 및 응급조치요령 >
인터넷에 게시된 독버섯 구별법과 사진정보를 참고해 야생 버섯을 채취하거나 섭취해서는 안된다. 인터넷에는 식용버섯이 독버섯으로 독버섯이 식용으로 올라온 경우가 있어 사진으로 버섯을 판별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특히 야생 버섯에는 독성이 강한 무스카린과 아마톡신류(근육경련, 신부전증 유발), 지로미트린(복통, 설사 유발), 이보텐산-무스시몰(환각작용), 코프린(알코올 분해 억제작용) 등의 성분이 있어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 최근 3년간 야생버섯 안전사고 발생현황: 2011년(2명 발생), 12년(32명 발생·4명 사망), 13년(11명 발생·2명 사망)

독버섯 섭취로 인한 증상은 구토, 설사, 오심, 오한, 발열,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며 발생 즉시 응급의료기관에 신속히 연락해 즉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먹고 남은 버섯은 병원으로 가져가 의사에게 반드시 전달해야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인천신문  itodayin@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