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4.19 금 12:0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이상견 한국후락스 대표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 40호6~7년 전부터 꾸준히 기부

   
 

이상견 한국후락스 대표(57)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고액기부 클럽 ‘아너 소사이어티’ 40번째 회원이 됐다.

김포에서 화재 방지를 위한 내화 골재 등의 원료가 되는 부정형 내화물 및 단열재 사업체 한국후락스를 운영하고 있는 이 대표는 5일 인천 공동모금회에서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식을 통해 나눔리더가 됐다.

이 대표는“이미 6~7년 전부터 해 오던 일이라 새삼스럽지는 않았으나, 공동모금회를 통해 고향인 인천에 좀 더 체계적인 지원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동복지에 관심이 많은 이 대표는 계명원, 향진원, 보라매 보육원, 파인트리홈, 신명보육원 등 많은 기관에 정기적인 기부를 통하여 나눔을 실천해왔을 뿐 아니라, 아이들에게 필요한 책을 지원할 경우도 아이들이 필요한 책을 직접 고르게 하고 이를 구매하여 전달하는 맞춤형 지원을 펼쳐왔다.

이 대표는 “아이들을 생각하며 내가 가진 것을 나누는 일은 내게 기쁨과 행복을 전해주었다. 작게나마 사랑을 전해오던 일에 인천 공동모금회에서 환대를 해주니 오히려 부끄럽다”며 “오히려 내가 해야 하는 일을 공동모금회에서 대신 해주게 되어 고맙다”고 전했다.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는 2007년 12월 설립, 2008년 9월에 첫 회원을 시작으로 2009년 세 명의 회원이 더 가입했다. 이후 2011년 12월부터 고액기부의 흐름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하면서, 작년 한 해 동안 18명이 고액 기부에 동참하면서 지난 11월, 전국 공동모금회 중 ‘최우수 아너 소사이어티 지회’에 선정된 바 있다.

올해는 1월, 김의복 ㈜단건축사사무소 회장의 35호 가입을 시작으로, 김현상 (주)콤솔 대표가 36번째로 가입했고, 김용일 정광종합건설(주) 대표와 김광식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의 가입으로 인천에서는 첫 부자회원이 탄생했다. 그 뒤를 이어 김현숙 ㈜경신 회장이 39번째로 아너 소사이어티에 이름을 올렸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개인 고액 기부자 클럽으로 1억원 이상 기부 또는 5년 내 1억원 기부 약정할 경우 개인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456-3311
 


유승희 기자  ysh8772@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