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수 18:2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다한증 치료제의 올바른 사용법과 주의사항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을 맞아 ‘다한증 치료제’를 올바르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의약품 안전사용 매뉴얼인 ‘여름을 두렵게 하는 땀, 어떻게 관리 할 수 있을까요?’를 발간한다고 23일 밝혔다.


다한증(땀과다증)은 체온 조절을 위해 흘리는 땀 보다 비정상적으로 많은 땀이 분비되는 질환이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지나친 땀으로 대인관계, 직장생활에 스트레스로 작용하거나 정서적 장애를 초래한다.

‘액취증’은 ‘다한증’과는 다른 질환으로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되는 땀으로 인해 나는 독특한 냄새가 특징이다.

‘다한증’ 치료제 안전사용 매뉴얼의 주요 내용은 ▲다한증 치료제의 종류 및 사용법 ▲다한증의 치료 방법 ▲사용 시 주의사항 등이다.

<다한증의 치료 및 치료제 종류>

치료법에는 외과적으로 처치하는 ‘수술적 치료’와 치료제 등을 이용하는 ‘비수술적 치료’가 있다.

‘수술적 치료’는 땀 분비와 관계된 신경을 외과적으로 절제하는 것이며 ‘비수술적 치료’에는 수술 대신 ‘다한증 치료제’를 사용해 땀 구멍을 막아 땀의 배출을 억제하거나 ‘보툴리눔 독소 주사’를 사용, 땀샘의 신경세포를 차단하는 방법 등이 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다한증 치료제’는 다한증 있는 부위에 바르는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염화알루미늄’ 또는 ‘글리코피롤레이트’를 주성분으로 한다.

참고로 땀냄새를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액취방지제’는 국내에서 의약외품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땀의 분비를 억제하는 다한증 치료제와는 다르다.

<다한증의 치료제 사용법>

‘염화알루미늄’은 겨드랑이, 손, 발에 있는 에크린 땀샘에 젤리 형태의 막을 형성해 물리적으로 땀구멍을 막아 땀 분비를 억제한다.


저녁에 적당량을 바른 후 다음날 아침에 물로 씻으면 되고 땀이 멈출 때까지는 매일 1회 사용하고 증상이 나아지면 일주일에 1~2회만 사용하면 된다.

사용할 때에는 수분이 있으면 화끈거릴 수 있으니 사용 부위를 완전히 건조한 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글리코피롤레이트’는 안면 다한증에 사용하며 땀분비를 자극하는 신경의 기능을 방해하여 땀 생성을 억제한다. 사용 전에 안면을 충분히 건조하고 눈, 코, 입을 제외한 안면에 바른 후 4시간 동안 씻지 않아야 하고 1일 1회 사용하면 된다.

‘글리코피롤레이트’는 땀분비와 관계된 신경을 차단하기 위해 아세틸콜린 기능을 억제하므로 항콜린약물에 대해 과민반응이 있는 경우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아세틸콜린은 체내에서 신경 신호를 전달하는 물질이다.

사용 후 동공이 확대되거나 시야흐림, 입마름증, 어지러움, 피부 발진 및 자극감 등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과도한 땀 분비가 과도하게 지속적으로 발생한 경우에는 다한증이 아닌 결핵, 갑상샘 기능 이상 등 다른 질병이 원인인지 확인이 필요하다.

벗겨지거나 상처 난 피부 또는 최근에 면도한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눈, 콧구멍, 입 또는 기타 점막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약이 묻은 경우에는 충분한 물로 깨끗이 씻어내는 것이 좋다. 약물 사용 후 과도한 화끈거림 등 자극감이 나타나는 경우에도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약사와 상의한다.

안전사용매뉴얼은 ‘온라인 의약도서관’(http://drug.mfds.go.kr) > 의약품분야서재 > ebook 리스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인천신문  itodayin@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