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1 화 20:5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포스코건설 새 대표이사에 황태현 전 부사장취임식서 미래 시장 창조 등 4가지 추진방향 제시


   
 

포스코건설은 17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제32기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황태현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하고, 취임식을 열었다. 황 대표의 임기는 오는 2016년 3월까지다.

포스코건설은 황 대표가 건설분야 경험과 전문성을 지녔으며, 포스코 재무실장과 포스코건설 CFO 등을 통해 재무건전성 확보를 실현하는데 충분한 경험과 능력을 보유한 인물로 평가 받아 이번에 새 대표이사로 선임됐다고 설명했다.

신임 황 대표는 1948년생으로 서울대 상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3월 포스코에 들어왔다. 1998년에는 포스코 재무담당 상무이사, 2003년에는 재무담당 전무로 승진했다. 이후 황 대표는 2004년 3월 포스코건설로 자리를 옮겨 재무, 경영, 구매, 해외영업 담당 부사장으로 재직 후 2008년 2월 임기만료 됐다.

이날 취임식에서 황 대표는 어떠한 경영환경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본원경쟁력 강화를 통한 미래 시장 창조 ▲리스크 관리에 기반한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조직과 제도, 조직문화 등 경영인프라 업그레이드추진 ▲윤리경영 등 네가지 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한편 포스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인 시대복 전무가 부사장, 김민동·권상기·김덕률·곽인환 상무가 각각 전무, 김동만 상임감사가 상무급에서 전무급으로 승진했다.

또 신임 전무로 전우식·박귀찬·여재헌·김동철·김용민 전무, 상무로 전 철·한기원·류재호·최진식·오헌주·박주운·손용철·김원석·문병일 등이 선임됐다.


 


이현구 기자  h1565@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